4. 볼이 발 밑에 있을 때 ( ball below feet)

평지에서도 볼을 제대로 맞추기 힘든데 이런 경사지에서 볼을 제대로 맞춘다는 것은 무지 짜증나는 일이다.

하지만 산악지형이 많은 한국의 경우 이런 경사지가 유난히 많아서 난이도가 높은 편이다.

이번 경우에도 기본 스윙에서 변화를 최소화해서 일관성을 가질 수 있도록 한다.

볼과 발의 높이차가 적을 때에는 셋업 자세를 조정하고 높이차가 클 때는 스윙을 조정해야 한다.

볼과 발의 높이차가 적을 때

1. 힙을 충분히 뒤로 빼서 머리를 숙이고 무릎을 구부려서 안정적인 셋업자세를 취한다.

2. 볼의 위치는 센터에 둔다

3. 보통의 스윙을 하되 볼이 오른쪽으로 휘어지기 때문에 조준을 왼쪽으로 해준다.

 

볼과 발의 높이차가 클 때

1. 셋업시 클럽 페이스를 닫아주어서 슬라이스가 나는 경향을 줄여준다.

2. 경사가 심한 경우에는 조준을 왼쪽으로 해서 심한 슬라이스에 대비한다.

3. 체중을 뒷꿈치에 두어서 밸란스를 유지하기 용이하게 해준다.

4. 신체의 움직임을 최소화해서 손과 손목, 팔로만 스윙을 한다.

5. 임팩트 후에도 끝까지 머리를 남겨서 톱핑이 나지 않도록 한다.

 

이런 경우에 고려해야 될 사항이 한가지 더 있다.

그것은 아이언별로 차이가 있다는 점인데 숏아이언인 경우에는 별로 슬라이스가 나지 않는다. 그래서 경사가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별로 슬라이스를 고려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롱아이언인 경우에는 슬라이스가 나기 때문에 클럽을 닫던지 조준을 왼쪽으로 해 주어야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