벙커샷은 볼을 직접치지 않고 모래를 쳐서 볼을 벙커에서 탈출시키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벙커샷을 어려워 하는 이유는 아래와 같다.

1. 셋업 자체가 모래를 먼저 치도록 하기 위해서 기본적인 셋업과 다르다

2. 연습을 할 수 있는 마땅한 장소가 많지 않으며 연습을 하지 않는다

3. 클럽 헤드를 모래에 델 수 없다.

- 헤드를 모래에 델 수 없는 이유는 벙커가 해저드이기 때문이다.

- 만약 모래에 헤드가 닿는다면 2벌타를 부과당한다.

그렇다고 벙커를 두려워 할 필요는 없다. 올바른 벙커샷의 요령을 알고 연습을 한다면 의외로 쉽게 느껴질 것이다.

스플래시 샷 (the splash shot)

그린 주변의 벙커에서 볼이 모래 위에 얹혀있을 때 스플래시 삿을 한다. -일반적인 벙커샷의 형태이다

pin_red.gif 셋업의 순서

1. 볼은 센터에 두고  정상적인 샷처럼 스탠스, 페이스를 모두 타겟라인에 직각으로 정렬한다.

2. 페이스를 약간 오픈시키고 그립을 잡는다. 그립을 먼저 잡고 손목을 돌려서 페이스를 오픈시키지 않도록 한다.

 -홀까지의 거리와 볼의 탄도에 따라서 페이스의 오픈 정도를 결정한다.

3. 페이스를 벌린 정도에 따라서 스탠스도 오픈을 시켜 준다.

 

 -사진이 흐릿하게 나왔네요. 조만간 다시 찍어 올리겠습니다.

4. 양발을 모래 속에 파 묻는다.

-그 이유는 모래를 먼저 치기 위해서이다. 양발을 파묻은 만큼 뒷땅을 칠 것이다.

-그리고, 모래의 특성상 스윙도중 발란스를 잃기 쉬운데 양발을 파묻으므로서 견고한 스탠스를 가질 수 있다.

-또한가지 중요한 이유는 모래의 종류와 단단한 정도를 파악하는데 있다

5. 체중은 50대 50 으로 둔다

 

pin_red.gif 샷을 하는 방법

-일반적인 풀스윙을 하여 모래를 쳐낸다.

-보통의 스윙과 같은 느낌으로 해야 하지만 임팩트에서 손목을 많이 쓰지 않도록 한다-손목을 단단하게 한다

- 시선은 볼 뒤 3cm 지점에 두고 스윙한다

선 긋고 연습하기

 -아래 사진처럼 10cm 가량 떨어지게 선을 긋고 모래를 파는 연습을 하자.

1달러 드릴

 

피니쉬 자세를 제대로 하자

-벙컷샷은 손목을 돌려주지 않고 치는 샷이므로 피니쉬 자세때의 클럽 페이스가 닫혀지지 않도록 한다.

-임팩트에서 릴리스까지 클럽 페이스가 하늘을 향하게 하면 된다.

벙커샷을 할 때  주의할 점

-방향조절을 제대로 해야 한다는 것이다. 오픈 스탠스로 서다보면 방향을 엉뚱하게 잡기가 쉽다

-의도적으로 슬라이스성 스핀이 걸리게 하면서 볼은 스윙패스에 대해 오른쪽으로 날아간다

-평균적인 연습거리는 12야드로 한다

벙커샷을 할 때 일차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은 올바른 클럽을 선택하는 것이다

1. 샌드웨지의 특성을 이해하자

샌드웨지

피칭웨지

-위의 사진에서 보듯이 샌드웨지와 피칭웨지는 밑부분의 소울 부분이 다르게 디자인되어 있다.

-샌드웨지는 밑부분이 두툼하게 되어있어 땅을 파고 들지 못하고 튕겨나게 디자인 되어 있다

-이것을 바운스라고 하는데 바운스는 샌드웨지마다 다르므로 샌드웨지를 살 때 주의깊게 봐야한다.

-바운스가 너무 심한 것을 사게 되면 벙커탈출은 용이하지만 잔디에서 칠 때 클럽이 파고 들지 못하므로 탑핑이 자주난다.

2. 가까운 거리를 칠 때 (약 30-40야드) 샌드웨지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먼 거리를 칠 때 반드시 샌드 웨지를 이용할

필요는 없다. 피칭웨지나 9번을 이용하기도 한다.

3. 많이 띄워야 할 때는 로브웨지를 사용하기도 한다.-로브 웨지란 로프트가 60도이고 바운스가 거의 없게 설계된 클럽이다.

4. 모래가 굉장히 부드러울 경우 바운스가 없는 클럽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부드러운 모래가 클럽을 잡아당기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벙커를 빠져나오기가 상당히 어렵다.

5. 모래가 물에 젖어 있을 경우 바운스가 없는 클럽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딱딱할 수록 클럽이 쉽게 튕기기 때문이다

 

  익스플로전 샷 (the explosion shot)

-볼이 발자국 속에 빠져 있거나 모래 속에 깊이 묻혀 있을 때 익스플로전 샷을 한다

-클럽 페이스를 닫고 볼은 스탠스의 왼발쪽에 오게한다

-볼이 많이 파묻혀 있으면 클럽 페이스를 많이 닫아 준다.

-볼의 1인치 뒤를 보고 왼발로 체중을 옮기며 펀치샷을 하듯이 친다

-모래를 많이 파내야 하기 때문에 힘차게 치지 않으면 볼이 뜨질 않는다.

-손목을 써서 볼이 모래 밑으로 파고 들도록 한다.

-볼은 낮게 뜨고 멀리 굴러간다

 

벙커샷을 할 때 거리를 조절하는 방법

-보통 스플래시 샷의 평균 연습거리는 12야드로 한다

-8야드 정도의 짧은 거리의 벙커샷은 클럽 페이스를 오픈하고 최대한 천천히 짧게 스윙한다

-20야드 정도의 긴 샷을 하는 방법은 클럽 페이스를 스퀘어로 하고 보통의 스플래시 샷을 한다

-기본적으로 생각할 것은 모래를 많이 파낼 수록 작게 날아가고 모래를 적게 파낼 수록 멀리 날아간다

-45야드까지는 샌드웨지를 사용하고 그 이상의 거리에서는 피칭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보다 긴 거리(45-60야드)의 벙커샷은 보통의 피칭샷을 하여 볼을 먼저 치는 것이 좋다

-80야드 이상의 거리에서는 페어웨이 벙커샷을 하듯이 한다

 

벙커 턱 아래에서의 플레이

-벙커 턱의 경사면은 유도탄 발사대와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에 힘껏 쳐도 볼은 멀리 날아가지 않는다

-손목을 단단히 하고 힘껏쳐서 모래속에 클럽을 박는듯이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