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iver

 

드릴 

드라이버는 골프클럽 중에서 가장 긴 클럽으로 티위에 놓고 치게 된다. 그래서 초보자들의 경우에 볼을 정확하게 맞추는 것이

상당히 어렵다고 생각하는데 사실 드라이버샷이 가장 어려운 샷중의 하나이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클럽이기도 하다.

스코어를 줄이기 위해서는 드라이버샷을 정복해야 한다.

정확한 드라이버샷을 하기 위해서는 아래의 사항을 점검해야 한다.

pin_red.gif볼의 위치는 왼발 뒷꿈치 앞에 오도록 한다.이때 스탠스는 아이언샷을 할 때 보다 넓게 한다

pin_red.gif티의 높이는 볼의 절반 이상이 헤드 위로 나오도록 한다

pin_red.gif볼 앞에서 헤드의 최저점이 되어 헤드가 올라가는 순간에 볼을 치도록 해야한다

-위의 이미지를 잘 기억했다가 드라이버샷을 할 때 이용하도록 하자.

pin_red.gif머리를 볼 뒤에 남기는 연습을 하여 찍어치지 않도록 한다

-임팩트 후까지 볼 뒤에 머리가 남을 수 있도록 한다

 

 

 

위의 사항을 점검해보고 그래도 잘 되지 않으면 아래의 드릴을 이용한다.

pin_red.gif 왼발을 박스위에 올려놓고 치기

-헤드가 올라가는 순간 볼을 때리기 위해서는 셋업시 등뼈의 각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왼발밑에 박스를 놓고 치면 헤드가 올라가면서 볼을 때리게 된다

 

 

pin_red.gif연습스윙해서 티 맞추기

-볼을 치지 않고 연습스윙을 해보자. 연습스윙을 할 때 땅을 치지 않도록 신경쓰면서 연습스윙한다.

-볼 없이 티만 맞추는 연습을 하는데 이때 역시 땅을 치지 않고 티만 맞출 수 있도록 연습스윙한다.

pin_red.gif셋업시 등뼈의 각도를 오른발쪽으로 준다

pin_red.gif머리 잡아 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