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땅을 칠 때의 문제점 해결방법

5) 클럽 헤드의 접근 각도가 너무 가파를 때

클럽 헤드의 접근각도를 angle of approach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아이언과 같이 짧은 클럽의 경우에는

접근각도가 가파르게 되고 드라이버 같은 경우에는 완만하게 된다.

여기서 너무 가파르다는 말은 정상적인 궤도로 내려오는 것에 비해서 가파르게 내려온다는 뜻이다.

 

가파르게 내려올 경우                                                            완만하게 내려올 경우  

접근각도가 너무 가파르게 되면 볼을 너무 찍어서 치는 결과를 가져온다. 이럴 경우 디봇이 짧고 깊게 파이게 된다.

약간만 뒷땅을 쳐도 클럽헤드가 땅속에 박히게 되므로 볼이 앞으로 나가지 않게 된다.

만일 여러분이 연습장에서 연습을 할 때 임팩트시 너무 매트를 많이 때리거나 소리가 심하게 난다면 여러분의 접근각도는

너무 가파르게 내려오고 있는 것이다.

적절한 클럽 헤드의 접근각도는 좋은 임팩트를 위한 핵심 요소가 된다. 하지만 클럽헤드의 접근 각도가

사람마다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접근각도를 찾아내야 한다.

그렇다면 클럽 헤드의 접근각도가 너무 가파를 경우에 어떻게 해야할까?

  

아웃에서 인으로 들어올 경우에는 접근각이 가파르다        적절한 접근각도를 만들기 위한 헤드 위치

 

클럽 헤드의 접근 각도는 스윙 패스와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에 스윙패스를 교정해야한다. 즉 스윙 패스가 인에서 인으로

되는 것이 좋은데 이것을 만들기 위해서는 앞에서 살펴본 포켓 포지션을 점검하는 것이 좋다.

다운 스윙을 할 때 손이 포켓 지점에 이르러서 여러명의 프로들이 매우 유사한 모습을 한다는 것에 주목하라. 이 자세를

만들 수 있다면 스윙 패스가 인에서 인으로 되고 클럽 헤드의 접근 각도도 완만하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