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르막 경사에서 샷을 할 때(uphill lie)

경사지에서 샷을 할 때는 평지에서 할 때 보다 많은 제약이 따르게 된다. 그 중에서 제일 어려운 것은

셋업 자세를 편하게 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리고 샷을 할 때 평지에서처럼 마음껏 스윙을 하기가 어렵고

체중이동과 피니쉬를 제대로 만들기 어렵다. 이런 어려움을 감수하고 정확한 샷을 하기에는 프로들조차

쉽지가 않다.

그래서 가장 좋은 방법은 이런 경우를 피할 수 있도록 미리 볼의 낙하지점을 안전한 곳으로 선택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이것을 코스 매니지먼트라고 한다.

레슨을 할 때 이런 말을 하면 피식 웃어 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그 의미는 내가 마음먹은 데로 볼을

보낼 수 있으면 왜 레슨을 받겠느냐 하는 자조의 의미가 아닐까 생각된다.

물론 프로들조차 항상 볼을 마음먹은 데로 보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미스 샷을 하게 되고 그러면

이런 경사지에서 샷을 해야되는 경우가 발생하게 된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이런 샷은 정확도가 많이 떨어지기 때문에 티샷을 할 때 미리 이런 장소에 볼이

떨어지지 않도록 많은 고려를 하게 된다. 여러분들도 무조건 드라이버만 고집해서 티샷을 하지 말고

세컨샷을 하기에 가장 좋은 장소에 볼을 보낼 수 있도록 미리 낙하지점을 선택하는 지혜를 가져보자.

불행하게도 티샷을 멋있게 잘 쳤으나 갑자기 바람이 심하게 불어 볼을 휘어져서 오르막 경사지에 낙하하게

되었다고 가정을 해보자. 이런 경우에는 무엇을 고려해야 할까?

사진에서 보듯이 평지로 가정을 하고 셋업을 하게 되면 임팩트후에 클럽이 지면에 박혀서 빠져나오지 않게 된다.

오르막에서 샷을 잘 하기 위한 체크 포인트는 아래와 같다.

   

1) 셋업시 스윙의 축을 오른쪽으로 기울여서 풀스윙을 해도 클럽이 지면에 박히지 않도록 해준다.

2) 체중은 오른발에 많이 실리게 된다.

3) 볼의 위치는 센터에 두거나 아니면 약간 왼쪽으로 움직여서 볼이 찍히면서 맞지 않도록 한다.

4) 풀스윙을 하기 어렵기 때문에 클럽을 한 개 정도 길게 잡고 3/4 스윙을 한다.

5) 경사가 심할 수록 볼이 왼쪽으로 휘어지는 드로우 샷이 나오기 쉽기 때문에 조준을 약간 오른쪽으로 한다.

6) 평지에서의 샷보다 탄도가 높아지게 되므로 생각보다 거리가 짧게 된다. 당연히 그린에 떨어진 볼도 런이 없어진다.

7) 체중이동이 원할하게 이루어지지 않게 되므로 주로 뒷땅을 치는 미스를 할 확률이 높아진다.

경사지에서 샷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클럽 헤드가 경사면을 따라서 움직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점이다.

샷을 하기 전에 먼저 클럽 헤드가 지면을 따라서 움직이도록 하는 연습을 해 보자.  이런 이미지를 가지고 임팩트를 하겠다고

생각하면서 연습 스윙을 하면 견고한 볼 컨택트를 할 수 있게 된다.

오르막 경사지의 샷이 어려운 이유는 또 있다. 연습을 할 수 있는 마땅한 장소가 없다는 점이다. 요즘에는 경가지 연습을 할 수  

있는 장치가 개발되어 연습을 할 수 있기도 하지만 일반 연습장에서는 구경하기가 힘들다. 그렇지만 간단한 셋업의 변화를

통해서 오르막 경사지의 연습을 할 수 있다.

사진에서 처럼 셋업시 왼발 뒷꿈치를 들고 셋업자세를 취한 다음 실제로 볼을 때리면서 피니쉬를 가져가 보자. 왼발 뒷꿈치를 들고

있기 때문에 체중이동이 원할하게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왼발을 들고 있기 때문에 오르막에 서있는 듯한 느낌을 가질 수 있게 된다.